2016.04.27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어느덧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시리즈의 열혈한 팬이 되어 버린 터라, 캡틴 아메리카와 아이언맨의 대결이라는 시나리오가 알려진 이후로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는 정말 기다려지는 영화였기에 개봉일에 조조로 보려고 아침 일찍 극장으로 향했다. 난 이 이야기가 어벤져스 시리즈로 나올 줄 알았는데,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로 나와서 좀 당황했는데, 스케일을 보더라도 어벤저스 급이고, 실제 이야기도 팀 어벤저스의 분열을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시빌 워Civil War는 말그대로 내전이라는 뜻인데, 그냥 어벤저스 멤버들끼리 싸우는 것이 내전이라고 불리울 수 있는 지는 잘 모르겠다. 제목을 시빌 워로 지어 놓아서 어벤저스 멤버들을 주축으로 엄청난 군대끼리 전투가 벌어지는 줄 알았다. 그냥 어벤저스 멤버들끼리 티격태격 한다. 그들끼리의 싸움에 티격태격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이 맞는 지는 모르겠지만... ㅎㅎㅎ

히어로들끼리 싸울 명분을 만들어 주는 데에는 마블코믹스가 정말 최고인 것같다. 특히나, 얼마전에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이 개봉되어 이 부분에서 실패하여 관객들과 비평가들 양쪽에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아서 마블코믹스의 명분 만들기 능력이 더 돋보이는 것같다. 물론, 친구 너무 감싸고 도는 캡틴 아메리카의 태도가 자연스러워 보이진 않지만, 넘어 가줄 만하다.

여러 모로 봐도 아이언맨쪽 패거리가 우월해 보인다. 다른 멤버들을 논할 것도 없이 아이언맨과 비전으로도 다 이길 것같다. 그런데, 캡틴 아메리카쪽 패거리에 정말 엄청난 능력을 가진 스칼렛 위치가 포함되어 그 균형이 절묘하게 맞춰진다. 게다가 여러 반가운 영웅들이 등장하는데, 특히 소니 쪽으로 판권을 넘겨버려 영원히 어벤저스에 합류할 수 없을 것같았던 스파이더맨까지 등장하여 그들끼리의 티격태격을 더욱 화려하게 거미줄친다.

앞으로도 히어로들끼리 싸움붙이는 유치한 놀이를 자꾸자꾸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다.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