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8

샹달프 딸기향 홍차

내가 요즘 홍차맛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는 것을 알고는 지난번 웹디동 모임에서 민웅이형이 홍차 티백을 한웅큼 가져다 주었다. 티백 포장을 보고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본 결과, 샹달프St.dalfour 브랜드로 나온 가향차이이다. 검은색 봉지와 검붉은색 봉지 두 종류를 받았는데, 이번에 맛을 본 것은 검붉은색 봉지의 딸기향 홍차다.

우선 처음 마셔본 것은 며칠 전이다. 얼마나 우려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을 보니 기본이 1분, 진하게 즐기려면 2분, 우유에 타마시려면 3분이라고 씌여져 있다. 난 진하게 즐기기 위하여 2분을 우렸고, 맛을 보니 음... 딸기향이 진하게 베어 나와서 은연중에 달달한 맛을 기대했는데 당연히 전혀 달지 않다. 맛과 향의 부조화때문인지 상당히 실망스러웠다. 딸기향 자체도 상당히 인위적인 느낌이 났다. 그래서, 설탕을 타서 마셔 버렸다. 좀 낫다.

그리고, 오늘을 포함해서 다른 시도를 해보았는데, 하나는 설탕과 프림을 타는 것, 그리고 설탕과 우유를 타는 것 이렇게 두 가지다. 두 옵션 모두 3분을 우렸고, 결론적으로 우유를 타는 것이 가장 내 입맛에 맛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평소에 마시던 잉글리쉬 블랙퍼스트 티는 우유보다 프림을 타서 마셨는데, 이 딸기향 홍차는 우유에 타서 마시면 홍차맛이 나는 딸기우유같은 느낌이다. 딸기우유같은 홍차였으면 더 좋았을텐데...

이 맛에 좀 익숙해 지면 검은색 봉지에 있는 홍차에 도전해 봐야겠다.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