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2

스파게티 까르보나라 @리틀파스타 상계점

2개월도 안되어 다시 리틀파스타 상계점을 방문하였다. 파스타는 토마토 베이스든 크림베이스든 상관없이 좋아하고 또 지난 방문 때 나름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앞으로도 자주 방문하게 될 것같다. 지난번에는 토마토와 크림 사이에서 갈등하다가 엉뚱하게 오일베이스인 봉골레파스타를 선택했었는데, 이번에는 마음먹고 크림베이스인 스파게티 까르보나라를 선택했다. 요즘 운동을 나름 열심히 해서 뱃살도 많이 빠진 상태이고 몸무게도 많이 줄었기 때문에 거리낌이 없다.

스파게티 까르보나라 @리틀파스타 상계점 다른 지점을 안가봐서 모르겠지만, 적어도 리틀파스타 상계점의 플레이팅은 단순하면서도 먹음직스러우며 사진도 잘받는다. 눈으로 먼저 먹는다라는 신조를 버리지 않고 있는 난 이렇게 이쁘게 담겨 나오면 좀 더 맛있다라는 편견을 갖게 된다.

다른 국내 파스타집과 마찬가지로 이탈리아 정통 까르보나라와는 좀 거리가 있다. 이탈리아식 까르보나라는 엄청 꾸덕꾸덕하며 따라서 크림스프같은 느낌이 아니다. 스파게티 면이 소스에 적셔있는 느낌이 아니라 소스 덩어리들이 면에 찰지게 붙어 있는 느낌에 가깝다. 그렇다고 내가 한국식 크림베이스의 파스타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다. 난 크림스프도 좋아하기 때문에 이렇게 스프같이 나와도 크림스프도 먹고 파스타도 먹는다는 기분으로 맛있게 먹는다. 게다가, 리틀파스타 상계점의 크림소스는 비교적 진한 편에 속한다.

먹고 나니 양이 다소 아쉽다. 요즘 나의 배사정이 좀 늘어난 것같다. 예전에는 거의 여자들 정도의 양에 만족했는데, 요즘은 약간 모자라는 느낌이다.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