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돈코츠라멘 + 차슈 @산쪼메 대치점

돈코츠 라멘을 먹을 땐 돈부리를 이용하기로 했으나, 인근 일본 라멘 전문점이 하나 더 있는 것을 이제서야 발견하였다. 예전에 인터넷을 통해 검색을 하여 찾아 놓고서도 인근까지 갔음에도 가게를 못찾아 포기했던 곳이다. 가게가 너무 어둡고 간판이 천막같은 것으로 가려져 있었던 것이 놓쳤던 변명이라면 변명이다. 난 길치 & 방향치라 GPS의 도움으로 근처까지 와놓고도 이렇게 헤매는 경우가 종종 있다.

차슈가 몇 개 들어가냐고 물어 보니 한 개가 들어간다고 하여, 차슈를 추가할 수 있는 지 물어 보았고, 2천원을 추가하면 차슈 두 개를 더 넣어 준다고 하여 차슈를 추가하기로 하였다. 얼마 안있어 서빙된 돈코츠라멘에는 기본 차슈 한 개와 추가된 차슈 두 개가 가지런히 놓여져 있었고, 그 옆에 반숙으로 익힌 계란 반쪽이 놓여져 있었다. 점심시간에 이렇게 반숙을 유지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텐데, 참 마음에 든다. 난 원래 반숙으로 익힌 삶은 달걀을 더 선호한다.

국물을 한 번 떠먹어 보니 나쁘지 않다. 돈코츠라멘에서 기대하는 특유의 느끼함이 느껴져 온다. 면도 잘 삶아져 있다. 파는 좀 매운 편이라 국물 속에 쟁여 놓고 숨을 좀 죽인 다음에 먹었다. 대체적으로 마음에 든다. 다만, 양이 좀 적은 점이 단점이라고 볼 수 있는데, 점심특선이라고 해서 조금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감수할 수 있는 양이다.

회사 인근에서 돈코츠라멘을 먹을 수 있는 옵션이 하나 늘어서 반갑다.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