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4

싸이버거 @맘스터치 거제아주점

원룸을 계약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던 시점에 카카오맵을 켜고 햄버거를 검색해보니 롯데리아 단 하나만 덩그라니 떠있던 것을 보고 좌절감을 느꼈었다. 평소에 즐겨찾던 버거킹이나 KFC가 하나도 나오지 않다니... 그런데, 얼마전에 맘스터치를 발견했더라는... 어둠속에서 한줄기 빛이 보이는 순간이었다. 하아... 고작 햄버거가 빛으로 보이다니...

그리고, 주말을 맞이하여 전격 방문해 보았다. 사실, 난 서울에 있을 때도 소문만 들었을 뿐 맘스터치를 가본 적은 없었다. 가까운 곳에 항상 버거킹이나 KFC가 있고 이들의 햄버거로 그럭저럭 만족했기 때문에 굳이 지점이 별로 없는 맘스터치를 애써 찾지는 않았다. 그래서, 맘스터치 첫방문이다.

걸어가는 동안 검색을 해보니 싸이버거가 가장 평이 좋았기에 싸이버거를 주문하고 자리에 앉아서 맘스터치의 평을 검색해 보았다. 그런데, 생각보다 나쁜 평이 많이 보인다. 지점마다 퀄리티 컨트롤이 안되는 곳이 많다더라, 화이트소스 대신 마요네즈 주더라 등의 나쁜 이야기들이 더 눈에 들어온다. 다른 패스트푸드형 햄버거집보다 기다리는 시간도 오래 걸리는 듯했다.

마침내 진동벨이 울려 싸이버거를 셀프서빙하여 자리로 돌아왔다. 우려는 기우에 불과했다. 적어도 맘스터치 거제아주점은 퀄리티 컨트롤이 잘 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힘겹게 입을 최대한 벌려 한 입 베어 물어 보니 정말 닭다리살로 만든 햄버거다. 그래서 싸이thigh 버거라고 한단다. 내가 닭고기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부위가 다리살이다.

결론적으로 KFC 징거버거 보다 더 맛있다. 징거버거도 꽤나 좋아하지만 좀 뻑뻑한 살을 위주로 사용하는 반면에 싸이버거는 닭다리살 위주로 만들어 패티가 상당히 부드럽다. 이걸 패티라 불러야 할 지도 의문이다. 그냥 치킨 위아래로 빵만 올려 놓은 느낌이다. 먹긴 힘들어도 마음에 든다.

일주일에 한 번씩 와야 겠다. 식단을 짜서 레귤러로 지정할 예정이다.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