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6

순두부찌개 @맷돌순두부 거제아주점

찌개/국 중에서 좋아하는 것이 딱 두 개 있는데, 하나가 순두부, 또다른 하나가 된장찌개이다. 그 중에서도 돈주고 사먹을 만큼 좋아하는 것은 순두부뿐이다. 거제로 내려오면서 주위에 제대로된 순두부찌개를 먹을 만한 곳이 없을까 둘러봤더니 거제 아주동에는 맷돌순부두라는 가게가 있었다. 장보러 하나로마트를 가는 길에 들러 저녁을 먹기로 하였다.

들어가보니 뭔가 내가 기대하던 그런 순두부찌개 전문점과는 좀 다른 분위기였다. 일반적으로 순두부찌개 전문점을 들어가면 메뉴판에 여러 가지 순두부찌개, 즉, 해물순부두, 굴순두부, 만두순부두 같은 것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저녁으로 먹을 메뉴는 그냥 "순두부찌개" 단 하나였고, 순두부 전골같은 메뉴를 써놓으며 본격적으로 술손님 받는 곳이라는 것을 표방하고 있었다.

이미 들어왔으니 나가기도 좀 그렇고, 쭈삣쭈삣 "순두부찌개" 메뉴를 주문했다. 잠시 후 순두부찌개가 서빙되었는데, 어랏? 내가 알던 그런 순두부가 아니다? 비주얼만 봐도 이것이 순두부인지 비지찌개인지 햇갈린다. 햇갈리지 말라는 의미인지 사이드로 비지찌개를 준다. 꽁치한마리도 구워주며 합해서 8천원을 받는다.

확실히 순두부의 맛이 내가 기대하던 맛과는 좀 다르다. 내가 기대했던 순두부는 매끌매끌한 겉면만큼이나 부드러운 식감을 가진 그런 두부였는데, 맷돌순두부 거제아주점에서 서빙해온 순두부찌개의 순두부는 마치 콩비지를 뭉쳐서 만든 느낌이었다.

국물맛도 확실히 다른데, 고추기름의 퀄리티가 맛을 좌우하는 순두부찌개에 고추장을 듬북 넣은 맛이 났다. 예전에 할머니도 된장찌개에 고추장을 듬뿍 넣고 끓이시곤 했는데, 영남지방의 찌개에는 대체적으로 고추장이 많이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라는 추측을 해본다. 내 경우엔 고추기름 위주로 맛을 낸 그런 순두부가 좋다. 일반적이라는 표현을 쓰려다 보니 서울에서 먹는 그 순두부가 일반적인 지, 또는 원조인지 알 길이 없어서...

순두부찌개 전문점을 찾았다고 좋아했으나, 결과적으로 실패다. 내가 원하던 그 순두부찌개가 아니었다. 슬프다.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