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들깨칼국수 @오백국수 노원중앙점

영화보러 노원역에 나온 길에 저녁을 먹을 시간인데 집에서 이것저것 집어 먹어 배가 딱히 고프지는 않아 간단히 참치김밥이나 먹어야 겠다는 생각으로 종종 가던 고봉민김밥인을 갔는데, 엇? 고봉민김밥인이 없어지고 오백국수라는 다른 음식점이 들어서 있는 것이 아닌가! 멸치국수 전문점을 표방하는 프랜차이즈같았다. 국수는 좋아하지만 멸치향이 도드라지는 멸치국수를 안좋아하는 편이라 고민하다가, 다른 국수들도 많길래 용기(?)를 내어 들어가서 키오스크 앞에서 조금 더 고민을 하고 결정한 메뉴가 들깨칼국수이다.

내가 선호하는 칼국수는 바자락이 들어가서 해물맛이 나는 칼국수인데, 들깨가 들어가면 그런 해물의 시원한 맛은 반감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들깨칼국수/수제비를 의도적으로 피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멸치 베이스의 국수집에서 들깨칼국수를 선택한 것이다.

이렇게 해서 처음 경험한 들깨칼국수의 맛은 그리 나쁘지 않았다. 예상한 맛에 부합한다고 할까? 들깨가루의 고소함이 멸치향을 많이 잡아준다. 그래도 살짝살짝 밀려오는 멸치향이 느껴진다. 가끔 북어 조각이 씹히는 것은 조금 기분이 나빴다. 그래서, 나중에는 북어 조각을 피해서 먹느라 약간 고전을 했다.

소고기 베이스의 국물로 들깨칼국수를 만들면 고소함이 더 극대화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들깨의 고소함이 멸치향을 상쇄하는 것이 아니라 소고기 베이스의 고소함과 만나면 정말 고소하지 않겠는가! 언제 기회가 되면 소고기 베이스의 국물을 사용하는 칼국수 집에서 들깨칼국수를 먹어 봐야겠다.

오백국수의 인테리어는 나름 고심한 흔적이 느껴졌다. 프랜차이즈지만 뭔가 오래된 전통을 가진 국수집을 표방한 듯한 앤티크한 인테리어인데, 그 인테리어에 깔끔함을 가미했다. 처음 문을 열면 손님을 끌만한 인테리어다. 인테리어가 아니라도 유동인구가 많은 노원역 근처이고, 코너에 위치해 있어서 예전 고봉민김밥인이 있을 때도 장사가 잘되던 곳이었긴 하다. 이번에도 저녁시간이긴 하지만 자리 잡기 힘들 정도로 손님이 많았다.

앞으로 다시 방문하게 될 지는 잘 모르겠다. 내가 워낙 멸치냄새를 싫어해서... 그나저나 고봉민김밥인 종종 갔었는데, 이제 노원역 나와서 참치김밥 먹고 싶을 땐 어디로 가야하나?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