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5

페타치즈 립아이 스테이크 @매드포갈릭 롯데시네마월드타워점

추석 연휴를 맞이하여 마이존JDR 멤버들이 모일 수 있었다. Joshua 형님이 추석 쇠고 올라오는 시간이 살짝 아슬아슬하다고 하였으나 다행히 큰 무리없이 참석할 수 있었다. 모임 장소는 계속 결정이 지연되다가 결국에는 매드포갈릭 롯데시네마월드타워점으로 결정되었다. 이제는 우리의 모임은 특별한제안이 없으면 그냥 매드포갈릭에서 모이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특히나, 자주 사용하던 삼성타운점보다는 잠실에 위치한 롯데시네마월드타워점이 default가 된 듯하다.

이번에는 추석연휴에 우리의 지갑을 털고자 매드포갈릭에서 보내준 쿠폰 중 두 가지를 사용하였는데, 첫번째로 사용한 쿠폰은 스테이크 쿠폰이었고, 두번째는 파스타/피자 쿠폰이었다. 보통 한 테이블에 동시 사용한 쿠폰이 제한되어 있는데, 이번에는 스테이크 쿠폰과 파스타/피자 쿠폰이 동시 사용가능한 옵션으로 제공되었다. 매드포갈릭은 가격이 비싸게 책정되어 있으나, 50% 할인 쿠폰을 마구마구 남발하기 때문에 가성비가 비교적 좋은 레스토랑에 속한다.

스테이크 쿠폰으로 선택한 메뉴는 패타치즈 립아이 스테이크Feta Cheese Rib eye Steak. 매드포갈릭에서 사용하는 소고기 부위는 대부분 꽃등심이고, 여기에 여러 가지 가니쉬를 바꿔가며 메뉴를 다양화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 중 페타 치즈가 마음에 들었던 기억이 나서 선택하여 보았다. 고기를 한 점 집어 먹을 때 페타치즈를 조금 섞어 먹으면, 페타치즈의 짭조름한 맛과 고기의 식감이 제법 잘 어울린다.

파스타/피자 쿠폰으로 선택한 메뉴는 아이러니하게도 파스타도 아니고 피자도 아닌 버라이어티갈릭라이스Variety Garlic Rice. 이상하게 리조토/라이스 메뉴인데 이 쿠폰으로 선택할 수 있어서 선택하였다. Joshua 형님은 피자나 파스타보다 라이스 메뉴를 선호하기 때문에 우리가 모이면 보통 라이스 메뉴를 하나 고르곤 한다. 스테이크 메뉴를 Davina와 내가 거의 다 먹은 것에 반에, 이 메뉴는 Joshua 형님이 거의 다 드셨다. 한 입 먹어 봤을 때의 맛은 그저 무난했다.

그리고, 매드포갈릭의 쿠폰을 사용하는 조건이 쿠폰없이 생돈 다내고 주문하는 메뉴가 하나라도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데, 이를 위하여 선택된 메뉴는 갈릭 스노윙 피자Garlic Snowing Pizza, 이 메뉴는 내가 워낙 좋아해서 내 의견이 강하게 반영된 선택지였다. 이 때문에 고르곤졸라 피자를 선호하는 Davina가 늘 손해를 보는 것같다. ㅋㅋㅋ 갈릭 스누윙 피자가 서빙되고 서버가 치즈를 갈아서 자리에서 뿌려주는데, 그 모습을 보고 있으면 마냥 행복하다. Davina가 항상 많이 뿌려달라고 주문하는데, 그래서 더 오랫동안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늘 먹는 메뉴지만 질리지가 않는다.

피카추들

잠실역에서 내려 제2 롯데월드에 위치한 매드포갈릭으로 가는 길에 피카추들을 만났다. 이렇게 많은 피카추들을 본 것은 처음이라 아이들처럼 신나했다. 아이들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들도 피카추들의 등장에 열광했다. 피카피카~

점점 간소화되어가는 명절 대한 입장차이

추석연휴에 모이다 보니 추석이나 명절을 보내는 분위기 변화에 대한 이야기가 식사전에 오고갔는데, Davina와 나는 점점 간소화되는 명절 풍습에 대해 행복해 하는 반면, Joshua 형님은 상당히 안타깝다고 생각하시는 듯했다. 이제 음식도 다 사서 하니 많이 편해지지 않았냐며, 시댁에 안가려 하거나 잠깐 왔다가 금방 떠나는 모습이 지나치다고 하신다.

난 조금 놀랐는데, 이러한 생각을 하는 것은 정말 나이 많은 노인들, 그러니까 나의 윗세대들이나 하는 생각이라고 인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Joshua 형님이 나보다 연배가 있고 나이차가 좀 많이 나긴 하지만, 우리와 같은 세대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명절의 악습이 사라지려면 아직도 시간이 많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참고로 난 밥상머리에 절하는 것이 구태이고 그것을 넘어서서 상당히 미개하다고까지 생각하는 사람이다.

카페대신 석촌호수

보통 식사를 하고 카페에 가서 이야기꽃을 피우던 것이 우리 모임의 루틴이었으나, 이번에는 31층에 있다는 엔젤리너스를 가려다가, 월드타워로 올라가기 위한 엄청나게 긴 줄을 보고는 그냥 포기해 버렸고, 이것을 포기해 버리니 딱히 가고픈 카페가 없어서 그냥 롯데리아에서 음료를 하나씩 사다가 석촌호수 둘레에 있는 어느 벤치에 앉아 사람구경으로 카페를 대신하였다.

아주 오래전에 롯데리아의 밀크쉐이크를 먹고 맛있었던 기억이 나서 다시 밀크 쉐이크를 선택했는데, 꾸덕꾸덕한 식감이 참 마음에 든다. 롯데리아를 안간지 정말 오래되었는데, 종종 이용할 이유가 생겨 버렸다. 내가 요즘 서식하고 있는 거제도 아주동에는 버거킹, 맥도날드, KFC 아무것도 없는데, 유일하게 내가 안가는 롯데리아가 있다.

앉아 있다가 운동하러 나온 사람들에게 뽐뿌를 받았는지 Davina가 한바퀴 돌고 오자는 제안을 하여 Joshua 형님은 거부하였고 나는 Davina와 함께 석촌호수 동호를 한바퀴 돌고 왔다. 돌고 오니, 오늘 먹은 음식들의 칼로리에 대한 죄책감을 조금 덜 수 있었다. 사실, 그거 돈다고 엄청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니지만... ㅋㅋㅋ 빨리 걸으니 15분 정도 걸리더라.

다시, 사람구경 중에 달리기 동호회로 추정되는 단체들이 열심히 달리는 것을 목격했는데, 이것을 보고 Davina에게 달리기 동호회에 나가보면 남자가 생길지도 모른다고 추천을 했더니, 체력이 저질이라 어렵다고... ㅋㅋㅋ

by 이상욱

  •  
    조경아
    피카추 귀여워~
    Davina님은 자주 본거 같아 ㅋㅋ
    2018.10.04 09:05:19
  •  
    이상욱
    한 번 밖에 안봤으면서 ㅋㅋㅋ
    2018.10.04 12:45:55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