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8

꿀빵 @통영애꿀빵

5시까지 루지를 타는 것으로 계획을 짜놨다가 2시도 안되어 마쳤고, 통영 케이블카도 탔음에도 아직 시간 여유가 있어 동피랑까지 다녀 오기로 결정을 하고 중앙시장 쪽으로 발길을 돌렸다. 시내버스로 10여분 정도면 통영케이블카 입구에서 중앙시장까지 갈 수 있다.

동피랑에 가기 전에 출출한 느낌이 들어 통영의 전통음식(?)인 꿀빵을 맛보기로 하고 재빠르게 검색을 통해서 통영애꿀빵이라는 곳이 나름 유명한 곳 중 하나라고 하여 여기서 6개짜리 선물세트스러운 아이템을 선택하였다. 안에 꿀빵은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었는데, 선택의 여지가 그다지 많은 것은 아니고, 난 그 중에서 팥이 든 꿀빵 세 개, 크림치즈가 들어 있는 꿀빵 세 개를 선택하였다. 무려 8천원이나 하더라. 알고간 가격이 6천원이라 물어보니 8천원짜리는 찹쌀떡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뭐 속으로 좀 투덜거리며 그냥 찹살로된 녀석으로 들고 나왔다.

동피랑 가는 중에 맛이 궁금하고 배가 고프기도 하여 팥이 든 것으로 하나 꺼내 먹어봤는데, 꽤 달고 맛있다. 그런데, 특별한 맛은 아니다. 그냥 시중에서 파는 찹쌀 도너스에 시럽을 발라 놓은 맛이다. 그냥 배가 고프니 먹을만 한 정도이다.

꿀빵을 들고 동피랑 입구에 도달하니 언덕이 기다리고 있다. 이것을 들고 언덕에 올라 사진을 찍을 생각을 하니 상당히 번거로울 것같아, 올라가다 벤치가 있길래 앉아서 이 꿀빵을 다 먹어 버리기로 작정하고 하나씩 먹기 시작하는데, 헐... 이거 먹다보니 너무 달다. 단 것이 계속 가중되다 보니 나중에는 더 넘어가질 않는다. 그렇게 꾸역꾸역 거의 다 먹어 버렸다.

꿀빵은 딱 두 개 까지가 그럭저럭 먹을만 하다는 것을 느꼈다. 요즘에는 지방에서 유행한다 싶으면 서울에서도 금방 맛볼 수가 있는데, 통영의 꿀빵이 서울에 진출을 못한 것은 다 그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서울에서 통할 맛이 아니다.

by 이상욱

  •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