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07

다크나이트

다크나이트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배트맨 시리즈에 대한 좀 더 심각한 고찰끝에 탄생시킨 배트맨 비긴즈가 긍정적인 결과를 낳은 후 그 다음 버전인 다크 나이트가 미국에서 다채로운 신기록들을 갈아치우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고 마침내 한국에서도 개봉되어 미국만큼은 아니지만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 난 만화같던 구 배트맨 시리즈에도 그다지 불만은 없는 편이지만 배트맨 비긴즈를 시작으로 한 새로운 배트맨 시리즈는 단순한 블록버스터가 아니라 철학이 담긴 블록버스터, 생각있는 블록버스터같은 추가적인 형용사가 필요한 장르라고 말하고 싶고 그래서 흥미롭다.

배트맨 비긴즈에서의 배트맨은 자기 자아의 성장과정을 그리며 왜 배트맨이 되었어야만 했는지에 대한 의문에 대답을 한다. 반면 배트맨이라는 이름마저 빠져버린 이번 다크나이트에서는 아이러니 하게도 과연 배트맨은 필요한 존재인가에 대한 의문을 품게 된다. 그리고 배트맨은 고담시의 악당제거에 자신 보다는 좀 더 정상적인(?) 인물이 전면에 나서길 바란다. 다시 말하면 자신이 아니라 사회 시스템으로 악의 세력을 제거하려는 시도를 하게 된다. 더 나아가 과연 악의 세력을 완전소탕하는 것이 가능한지, 또 그것이 가능하다면 그것이 옳은 일인지에 대해서도 고민을 하게 만든다.

그리고 히스 레저가 연기한 조커는 배트맨을 꽤나 당혹스럽게 만드는 대범하고 치밀한( 극중 그가 스스로를 치밀하지 않다고 이야기하지만 ) 악당으로 등장한다. 다만, 왜 배트맨은 조커의 죽음을 앞두고 머뭇거려여야만 하는지에 대해서 아직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 정말 조커의 말대로 배트맨은 또 다른 이 별종에 대하여 동질감 비슷한 것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 나 또한 강한 악당 그리고 그 악당의 승리에 짜릿함을 느끼는 별종이긴 하다.

블록버스터 영화가 심오할 수 있다는 어쩌면 모순적인 문제를 해결한 다크나이트는 최고의 영화라고 말할 수 있다. 다만, 아쉬운 것은 레이첼 도스역이 케이티 홈즈에서 매기 질렌홀로 바뀌었다는 점이다. 배트맨도 그대로고 고든 경찰서장 게리 올드만, 알프레드의 마이클 케인, 루시어스 폭스의 모간 프리만까지도 그대로 이건만, 수리남 때문에 스케줄이 안맞았나...

by 이상욱

  •  
    이상욱
    ★★★★☆ - 생각해볼 블록버스터
    2008.08.09 02:48:32
  •  
    이상욱
    그리고, 갑자기 기억난 사실 하나, TV시리즈 프리즌 브레이크에서 FBI형사 알렉산더 머흔으로 분한 윌리엄 피츠너가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며 초반을 장식한다! 프리즌 브레이크 팬들에게는 또 하나의 흥밋거리가 될 듯!!
    2008.08.09 03:02:29
  •  
    foog,
    같은 별종이기에 죽이길 꺼려했다~ 멋진 해석이네요... 좋은 글 트랙백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8.08.09 11:03:27
  •  
    이상욱
    별 말씀을... 그나저나 foog님, 네 자짜리 도메인을 소유하고 계신다니 부러울 딸름입니다 +_+
    2008.08.09 12:29:44
  •  
    김한석
    머흔.. 초반에 괜히 나섰다가... ㄷㄷ...
    2008.08.16 05:33:13
  •  
    이상욱
    너도 봤구나, 자막도 없이... ㅋㅋ
    2008.08.16 05:35:57
  •  
    김한석
    엉.. 자막 없이 봤어 ㅠ.ㅠ
    2008.08.16 05:38:35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