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코브로이 둔켈

아르코브로이의 밀맥주는 이미 먹어본 바가 있고, 밀맥주의 바디감과 거품의 크리미함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라거만큼이나 강한 탄산에 독특하다는 느낌을 받았었다.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웠기에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마셔야 겠다는 생각도 하고 있는 상태에서 저번에 E마트 창동점에서 그대로 2,500원에 판매를 하길래 집으려고 하는 순간, 어랏? 이거 그냥 밀맥주가 아니고 흑맥주네? 살짝 고민을 하다가 두 병을 집어 왔고, 이번에 꺼내어 마셔본다.

정말 대만족이었다. 사실, 흑맥주들을 그리 선호하는 편은 아니고, 다만 잘 관리된 기네스 오리지널 정도만 괜찮다고 생각하는 편이었는데, 이 아르코브로이 둔켈은 밀맥주에서 기대하는 바디감과 크리미한 거품에 더불어 맥아의 오버로스팅에 의한 고소함이 추가되어 기막힌 맛을 보여 준다. 물론, 잘 관리된 기네스 오리지널만큼의 만족도는 아니지만, 적어도 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는 흑맥주 중에서는 최고 레벨 중에 하나가 아닐까 생각된다.

계속 500ml 병을 2,500원 판매할 지는 모르겠지만, 다시 이 가격으로 나온다면 다시 선택할 예정이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