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틴스 필스너

얼마전에 우연히 마트에 들렀다가 세일을 하고 있던 발견한 맥주가 두 가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벨틴스Veltins라는 브랜드를 가진 녀석이었다. 필스너라고 씌여 있으니 당연히 라거계열이다. 못보던 녀석인데 독일맥주라 믿고 한 캔 데리고 왔다.

맛을 보니 전형적인 라거인데 맛이 살짝 캔에 들어 있는 필스너 우르켈과 흡사하다. 필스너 우르켈은 병과 캔에 따라 맛이 확연히 다른 맥주 중에 하나인데, 병에 든 필스너 우르켈이 독특한 풍미와 쌉쌀하고 다소 쓴 맛이 강조된다면 캔에 들어 있는 필스너 우르켈은 풍미가 사라지고 쌀쌀하고 쓴 맛만 강조되어 병의 맛에 미치지 못하곤 한다. 이번에 마시게된 바로 이 벨틴스 필스너가 그 캔에든 필스너 우르켈과 흡사한 맛이 난다. 맥주 순수령을 지키는 독일 맥주의 깔금함은 유지하고 있지만, 벨틴스 필스너는 쓴맛이 지나치게 도드라진다.

그런데!! 마시고나서 우연히 밑부분을 보다가 유통기한이 이틀밖에 남지 않은 것을 발견했다. 이러니 풍미가 다 사라지고 쓴맛만 남았지! 헐... 다음에 유통기한이 넉넉한 벨틴스 필스너를 다시 마셔보고 리뷰해 봐야겠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