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 @안동국시소람

아라모던아트뮤지엄에서 전시회를 본 후, 저녁을 먹으러 미리 알아 두었던 안동국시소람으로 향했다. 근처에 있어서 얼마 걸리지 않고 도착할 수 있었다. 지하1층으로 내려가자, 생각보다 넓은 공간이 펼쳐져 있었다. 자리를 안내받은 후에 국시를 한그릇 주문했다. 주위를 둘러보니 중장년층의 모임장소로 이용되는 듯하다. 나보다 나이 어린 손님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주로 경상도에서 국수를 국시라고 불러서 메뉴 이름이 되어 버린 국시라는 메뉴는 고기를 고아 만든 뽀얀 국물에 밥대신 국수를 말아 먹는 것을 말하는데, 난 예전에 민웅이형이 소개시켜 줘서 알게 된 청계천 근방의 곰국시집이란 곳에서 경험해본 바 있다. 당시에 나름 입에 맞았던 기억이 나서 그 후에도 종종 방문을 했었는데, 아라모던아트뮤지엄 근방에서 저녁먹을 곳을 찾다가 안동국시소람이라는 곳을 발견하여 예전의 기억이 생각나 들러본 것이다.

조금 기다리니 국시가 나온다. 예전에 먹었던 비주얼과 크게 다르지 않다. 중앙에 고명으로써 올라와 있는 고기들을 조금 흐트러 뜨린 후에 국물과 함께 맛보니 약간 짭쪼름한 것도 예전에 경험한 것과 비슷하다. 소면보다 조금 두꺼운 국수가락도 비슷하다. 국시라는 정체성을 잘 유지하는 집임에 틀림이 없다.

국시라는 녀석이 원래 좀 심심한 맛이라서 함께 나온 밑반찬과 먹으면 좋은데, 밑반찬으로 나오는 것이 부추절임과 깻잎절임, 그리고 김치다. 난 심심한듯한 담백한 맛을 좋아하기도 하거니와, 반면에 젓갈냄새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밑반찬은 그냥 한번씩 맛만 본 후에 손대지 않고, 국시만 열심히 먹었다. 참기름도 들어가 있는지 참기름의 고소함과 고기 우려낸 맛이 입안에 그득하다.

테이블 위에 종이가 깔려 있는데, 그 종이에 이런 시가 씌여 있다. "국수는 밀가루로 만들고 국시는 밀가리로 만든다"로 시작되는... 예전에 학교는 다니는 것이고 핵교는 댕기는 것이라는 시덥지 않은 유머가 생각나 피식했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