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13

라라랜드

언제부터 뮤지컬이 영화라는 프레임에 포섭되었는 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뮤지컬 영화는 여전히 호불호가 갈리는 장르 중에 하나이다. 연기를 하다가 뜬금없이 노래를 부르는 씬들이 너무나 이질적이라 적응하기 힘들어 하는 관객들이 많다. 특히나 남자 관객들은 대체로 뮤지컬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러나, 난 특이하게도 뮤지컬 영화를 좋아하는 남자이다. 그래서, 개봉하자마자는 아니지만 일주일 후에 극장을 찾았다.

물론, 뮤지컬이라는 장르때문만은 아니다. 또다른 이유는 엠마 스톤Emma Stone 때문이다. 4년전, 그리고 2년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서 스파이더맨의 여자친구로 등장했을 때 독특한 매력을 품은 외모에서 뿜어져 나오는 귀여움과 뾰루퉁함을 다시 보고 싶었다. 당시 결국 추락사라는 운명을 피해가지 못했던 장면을 보면서 진심으로 아쉬워 하던 기억이 난다.

2년후에 다시 본 엠마 스톤은 기존에 가지고 있던 뾰루퉁하면서도 귀욤귀욤한 이미지에 여성미까지 갖추게 되었다. 게다가 뮤지컬이라는 장르에 걸맞는 춤솜씨도 뽐낸다. 또한, 끈적끈적한 립싱크라는 개인기까지 유감없이 발휘한다. 계속 엠마 스톤 찬양으로 이어가고 싶으나, 여기까지만 하고...

뮤지컬이라는 관점으로만 본다면 난 라라랜드가 그리 훌륭한 영화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른 뮤지컬 장르를 표방한 영화들과 특별히 차별점을 두기는 어렵다고 본다. 많은 관객들이 영화에 등장한 음악에 높은 평가를 내리곤 하지만, 뮤지컬 영화의 음악은 일반적인 영화보다는 공을 많이 들이기에 대체적으로 높은 수준인 경우가 많다. 엠마 스톤과 라이언 고슬링Ryan Gosling이 훌륭히 배역을 소화했고 노래를 잘 부르기는 했지만, 그것은 배우의 기대치에서 잘 부른 것이지 뮤지컬 전문 배우의 수준에 이르지는 못한다.

반면에, 스토리가 난 참 마음에 들었다. 성공인 듯 성공이 아닌 듯, 슬픈 해피엔딩이라고 할까? 꿈을 이루기 위해서, 꿈이라는 말이 너무 거창하다면, 남들이 알아 주지는 않지만 꼭 하고 싶은 일을 위해서 노력해본 사람이라면 라라랜드의 이야기들에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난 그러했다. 원래 잘 우는 울보 아저씨지만 특히나 라라랜드는 참 그러했다.

감독은 관객들에게 마치 "너희들이 원하는 엔딩은 이런거였지?" 라고 묻는 듯 또다른 결말같은 씬들을 늘어 뜨려 준다. 그리고선, "그런데, 현실은 다르지..."라면서 원래의 결말로 돌아온다. 참 잔인한 감독이다. 참 잔인한 영화다. 꼭 선혈이 낭자해야 잔인한 영화가 아니다. 이런 영화가 정말 잔인한거다. 오랫동안 기억될 잔인함이다.

by 이상욱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