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8

마라탕과 마라향궈 @라화쿵부 건대점

요즘 마라탕이 이슈가 되고 있고, 정말 많은 마라탕집이 생겨난 것을 알게 되었다. 어느덧 차이나타운 같은 느낌이 짙어지고 있는 건대입구 인근에서 오래 전부터 마라탕을 팔고 있던 라화쿵부라는 곳을 찾아 마라탕을 먹어 보기로 하였다. 알고 보니 여러 지점이 있었다. 건대입구가 본점인 지도 잘 모르겠다.

마라탕이라는 것은 훠궈를 1인용으로 만들어서 좀 더 간편화한 것을 말하는데, 라화쿵부의 마라탕은 직접 원하는 재료를 선택해야 하는 과정이 있기 때문에 고르는 재미가 있을 지는 몰라도 번거로운 경향이 있다. 같이간 심이누나가 지적하길, 마라탕을 처음 먹어 보는데, 어떤 맛이 정석인지 먼저 알고 나서 추가로 뭔가를 고르는 시스템이었으면 좋겠다고 한다. 생각해보니 그렇다. 나 또한 마라탕을 처음 먹어 보는 지라, 어떤 재료를 골라야 정석에 가까운 지 모르는 상태에서 먹게 되었다.

마라탕 재료와 마라 향궈라는 재료를 따로 구분해서 고르게 되어 있는데, 우리는 바구니 두 개에 마라탕 재료와 마라향궈 재료를 따로 담았다. 마라향궈용 재료에는 해산물 등이 많이 들어 가기 때문에 그람당 가격을 매기는 시스템에서 마라향궈는 그람당 가격이 더 비싸고 2만원어치 이상 주문을 해야 하는 제약이 있었다.

마라탕은 고른 재료를 마라 소스가 들어간 국물에 말아서 주는 것이고, 마라향궈는 고른 해산물 등을 볶아서 주는 형태이다. 쭈꾸미 위주로 고른 마라향궈가 훨씬 더 맛있긴 한데, 더 비싸기도 하고, 물기가 다 빠진 쭈꾸미는 고를 때와는 다르게 현저히 크기가 줄어든 것을 볼 수 있었다. 마치 내가 고른 것을 빼돌리고 작은 쭈꾸미를 넣어준 것같은 느낌이 들었다. 참고로, 라화쿵부에는 마라향궈라고 씌여 있지만 마라샹궈라고 부르는 곳이 더 많은 듯하다. 그리고, 인터넷에 가성비가 좋은 곳으로 씌여져 있지만 그건 마라탕에 국한된 것이지 마라향궈 같은 요리는 그다지 가성비가 좋은 편이라고 보긴 어렵다.

저녁 피크타임이라 그런지, 편안히 앉아서 먹기에는 손님이 너무 많았고, 그래서 얼른 먹고 가게를 빠져 나왔다. 맛있긴 한데, 또 가기엔 좀 번잡한 느낌이라 다시 가게 될 지는 잘 모르겠다. 전문가가 골라준 완성된 음식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

달라진 것일까, 달라지지 않은 것일까

친구 등급 이상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by 이상욱

RSS/Feedburner Facebook page Git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