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화비프스테이크 @헤비스테이크 안국역점

안국역 근처에 캐주얼한 스테이크집이 있길래 메모해 두었다가 방문해 보았다. 바로 헤비스테이크라는 곳이다. 다른 지점도 있는지 안국역점이라고 씌여 있다.

처음이라 그냥 가장 기본적인 메뉴를 선택해 보았다. 정확한 메뉴 이름은 직화비프스테이크이다. 200g이 레귤러인데, 여기에서 조금 웃돈을 주면 300g 옵션이 있고, 거기에 더해서 400g 옵션도 있다. 200g은 먹고 나니 살짝 아쉬운 양이다. 고기는 대체적으로 캐주얼 스테이크집이 그러하듯 많이 익혀서 나온다. 웰돈에 가까운 정도이다. 그런데, 주변부는 너무 익었고, 비교적 두터운 중심부는 그럭저럭 먹을만 하게 익었다.

스테이크 외에 스프가 식전에 제공되고, 가니쉬로는 양파와 옥수수가 제공되었다. 딱히 매력적인 가니쉬는 아니지만, 이 가격에 뭔가 그럴듯한 것을 바라면 안된다. 고기만 제대로 나와주는 것만으로도 만족해야 한다. 다음에는 고기를 좀 덜 익혀 줄 수 있냐고 물어 봐야 겠다.

헤비스테이크에는 다양한 양념이 준비되어 있어서 취향에 맞게 골라서 먹을 수 있는 의외의 장점이 있다. 와사비와 홀그레인 머스타드를 선택해 보았다. 홀그레인 머스타드와 와사비를 3:1 비율 정도로 섞어서 찍어 먹으니 입에 딱 맞는다. 사실, 난 홀그레인 머스타드라는 소스의 이름을 헤비스테이크에서 처음으로 알게 되었는데, 얼마 전에 버거뱅에서 샐러드에 뿌려져 나오길래 이 독특한 소스는 과연 무엇일까 궁금해 하다가 드디어 그 소스의 이름을 알게 된 것이다. 정말 마음에 들어서 마트에서 한 병 사다가 집에서 고기 구워 먹을 때 찍어 먹어야겠다는 생각까지 할 정도이다.

참고로, 가니쉬로 나온 옥수수는 불고기 양념맛이 다분한 특제 소스라는 것을 뿌려 먹으니 괜찮았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