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빔냉면 @사동면옥

범북촌권에는 냉면을 잘한다고 이름난 곳이 딱히 없다. 아무리 찾아봐도 냉면을 하는 집은 몇 군데 있으나 평이 좋은 곳은 없다. 그래서, 프로젝트룸이 위치한 재동에서 다소 거리가 있지만 인사동까지 가서 냉면을 먹어 보기로 하여 날을 잡았다.

미리 찾아 보고 방문한 곳은 사동면옥이라는 곳이다. 여러 음식점이 몰려 있는 매우 좁다란 골목길 깊숙한 곳에 위치해 있어서 근처에 도달하고서도 다소 헤매는 시간이 있었다. 겉으로 보기에도 상당히 허름한 건물이었고 들어가서도 인테리어에 전혀 신경을 쓰지 않은 모습에 당황했다. 마음을 가다듬고 비빔냉면을 주문했다.

서빙된 냉면은 다소 물이 많아 보였으나, 면위에 올려 놓은 무절임과 오이, 편육 등이 정갈해 보였으며 빠알간 다대기 양념도 먹음식 스러웠다. 냉면하면 흔히 기대하는 계란 반 개도 잘 쌓아 올려진 고명들 윗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가위로 면을 사등분하고 잘 비벼서 계란부터 한 입 깨문뒤 냉면을 먹어 보았다. 그리 나쁘지 않았다. 비빔냉면에서 기대하는 그 냉면맛이 났다. 그런데, 먹다 보니 좀 텁텁한 느낌이었다.

냉면에 대한 갈망으로 인해 기대치가 너무 올라간 상태에서 냉면을 먹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긴 했는데, 기대하던 수준의 맛이 아니라 좀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사동면옥은 이름만 보면 냉면 전문점같은 느김인데, 냉면 이외에 꽤나 다양한 메뉴를 준비해 놓아서, 메뉴판만 보면 냉면 전문점이라는 분위기가 느껴지지는 않았다.

저렴한 가격에 냉면을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은 직장인들에게 한 끼의 점심식사를 위한 장소로 적합할 수 있을 지는 모르겠으나, 그것보다 다소 높은 기대를 하고 오면 그 기대에 부흥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아마도 내가 느꼈던 텁텁함도 저렴한 가격으로 맛을 내려다 보니 불가피하게 일어난 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냉면이 다시 생각날 땐 인사동의 다른 냉면집을 찾아 봐야 할 것 같다. 생각해보면 인사동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그리 많지 않았음에도 대체적으로 마음에 들지 않았던 기억이 더 많은 것같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