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데리야끼 덮밥 @오밀

북촌권에는 유명한 맛집들이 즐비하지만, 직장이 북촌권에 있는 사람들에게 항상 그렇게 맛집만 다닐 수는 없는 법, 소소하게 점심식사를 할 수 있는 곳도 필요하다. 오밀이라는 곳도 바로 그런 곳이었다.

내가 주문한 메뉴는 치킨 데리야끼 덮밥이었다. 닭고기는 왠만하면 맛있고, 현저히 낮은 그 실패확률마저 0에 가깝게 만들어 주는 것이 데이야끼 소스가 아닐까 한다. 그래서, 큰 걱정 없이 주문했다. 치킨 데리야끼 덮밥이 서빙되어 나왔을 때 조금 당황했는데, 치킨과 데리야끼 소스에 비해서 밥이 너무나 많았기 때문이다. 덮밥이라고 말하기 민망할 정도도 비율이 안맞았다.

어떻게 하면 맛있게 먹을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반 정도는 비벼서 먹고, 나머지 반 정도는 함께 나온 반찬과 먹기로 하였다. 그렇게 먹었더니 얼추 맞는다. 원래 그렇게 먹으라고 준 것이려나. 한식집에 가서도 항상 찜밥만 먹다가 꼬들꼬들한 꼬드밥을 먹으니 만족스럽다. 뭔가 반찬이나 소스 등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밥을 강조하는 홍보문구를 보고 의아해 했는데, 밥 잘짓는 것은 인정 해줄만 하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