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플 @파인콘

프로젝트룸 주변을 산책하다 파인콘이라는 브런치카페(?)를 발견하여 검색을 해보니 크로플이라는 걸 판다고 한다. 언젠가 방문해보기로 하고 적어 놨다가 이제서야 이 쪽으로 갈 일이 생겨서 방문해 보았다. 내부 인테리어는 상당히 엔티크한 느낌을 주었지만 가게를 연지 그리 오래된 것 같지는 않았다.

크로플은 크루아상 생지를 와플 굽는 방식으로 구워낸 것이라고 한다. 평소에 와플은 누가 와플 먹자고 하면 따라가서 먹기는 하지만 굳이 내 돈 주고 먹는 음식은 아니었고, 반면 잘 구워진 크루아상에는 열광하는 편이어서, 과연 크로플이라는 것이 내 입맛에 맞을 지 상당히 궁금했다.

아메리카노 한 잔과 함께 크로플을 주문한 후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서, 크로플을 먹어 볼 수 있었다. 확실히 크로플은 와플에 비해 만족스러운 식감을 가지고 있었다. 평소에도 크루아상이나 페스츄리같이 여러 겹으로 이뤄진 빵을 좋아했기 때문에 당연한 반응일 수도 있다. 게다가, 위에 얹어진 아이스크림과의 조화도 훌륭했다.

전반적으로 한 끼 식사라고 하기엔 다소 부족한 양이라 배는 별로 안고픈데 한 끼를 거르기엔 아쉬울 때 방문해서 크로플을 먹으면 될 것같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