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란비빔밥 @북촌해물

프로젝트룸 인근에 위치한 북촌해물의 존재를 알고는 있었으나 뭔가 혼자 가기는 꺼려져서 킵해둔 곳인데, 마침 다른 동료분이 제안을 하셔서 점심때 다른 분들과 함께 방문해 보았다. 원래는 멍게 비빔밥 먹자고 들어간 곳인데, 명란 비빔밥이 메뉴에 있는 것을 보고 명란 비빔밥으로 급선회 해버렸다. 요즘 내가 명란 들어간 음식에 꽂혀서리...

서빙되어 나온 명란비빔밥은 비주얼부터 꽤 근사했다. 명란도 푸짐하게 들어 있는 것 같이 보였다. 다른 분이 선택한 멍게비빔밥에 초고추장을 넣는 것을 보고 나도 넣으려고 했는데, 서빙하던 분이 명란비빔밥은 그냥 먹는 것이라고 하여 그냥 비벼서 먹어 보았다. 푸짐한 야채들 사이에 종종 느껴지는 명란의 까끌까끌한 식감이 마음에 든다. 다만, 아쉬운 것은 밥의 양이 너무 많다는 것이었다. 다음에는 밥을 좀 덜어 넣고 비벼야겠다.

저녁 술장사가 주이고, 점심에 점심메뉴로 비빔밥류를 내놓는 듯한데, 점심 시간에도 인기가 꽤 있어서 조금 늦게 들어 가면 자리가 없을 뻔했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