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라너 바이스비어 둔켈

전통 밀맥주에 강점을 보이며 국내에서 인지도가 높은 파울라너가 요즘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국내에 런칭한 것으로 보인다. 며칠 전에 파울라너 라거를 맛보았는데, 이번에는 바이스비어 둔켈을 골라 보았다. 둔켈은 흑맥주를 뜻하니 당연히 밀맥주를 흑맥주화해서 만든 베리에이션이다.

에딩거 둔켈도 입에 맞았던 것을 감안하면 마시기 전에도 이미 기대치가 어느 정도 형성되어 있었고, 예상대로 그 기대치를 충족시켜 주었다. 밀맥주 특유의 산미가 다소 약해지고 묵직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구수한 맛이 더해졌다. 아마도 산미 때문에 밀맥주를 싫어하는 사람도 바이스비어 둔켈은 좋아하지 않을까라는 추측을 해본다.

편의점에서 수입맥주 1만원 행사때 보통 필스너/라거 두 캔, 에일/밀맥주 두 캔을 집어 오는데, 앞으로는 밀맥주에 할당된 두 캔을 바이스비어 둔켈에 사용할 예정이다. 참 마음에 드는 맛이다. 다만, 에딩거 둔켈과 차이점을 느끼기는 힘들었다. 굳이 차이점이라면 파울라너 쪽의 바디감이 살짝 더 묵직하달까? 확실하진 않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