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렁된장 @마마된장 그랑서울점

그랑서울 지하에는 꽤 많은 음식점들이 입점해 있다. 그래서, 일하다가 바로 내려가서 먹으면 좋긴 한데, 문제는 가격대가 다소 높다는 것이다. 같이 일하는 개발자 분들이 점심식사를 위해 사용할 금액의 심리적 마지노선을 1만원 미만으로 설정해 놓은 것으로 느껴져서 권하기가 어려웠는데, 어쩌다가 (사실, 너무 추워서?) 합심해서 내려가 보았다. 여러 높은 가격대의 레스토랑 사이에서 1만원 미만으로 점심식사가 가능한 곳을 찾았다. 바로 마마된장이라는 곳이다.

앞으로 오를 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로서는 마마된장에서 1만원 미만으로 된장찌개 메뉴를 먹을 수 있다. 그냥 된장찌개라고 하기에는 상차림이 꽤 다채롭다. 된장찌개가 메인 메뉴로 보이지만, 약간의 삼겹살 구이와 비빔밥이 제공된다. 게다가 반찬같은 것을 각자 먹을 수 있도록 1인 쟁반에 담아 주는 것이 가장 마음에 든다. 된장은 소고기, 바지락, 우렁 등의 옵션이 있는데, 난 우렁된장을 선택하였다.

우렁이 들어 가서 찌개의 맛에서 향긋함이 더해지거나 하지는 않았다. 된장의 풍미를 압도할 정도는 아닌 듯하다. 다만, 종종 씹히는 우렁의 식감이 나쁘지는 않았다. 난 원래 대부분의 해산물을 이 식감 때문에 먹곤 하는데, 우렁도 좀 딱딱하긴 하지만 나쁘지 않다.

다른 식사 멤버들도 대체로 만족스러워 하는 것으로 보아, 앞으로 자주 들르게 될 것 같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