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함바그 @경성함바그 종로그랑서울점

혹독한 추위로 인하여, 점심식사를 건물 안에서 해결하기로 하고 그랑서울 지하로 내려가 배회를 하다가 들어간 곳이 경성함바그였다. 주로 선택되어 온 한식이 질려서 좀 색다른 것을 먹어 보고 싶었는데, 유 과장님이 마침 경성함바그에 관심을 보여서 가능했던 선택이었다.

처음 방문하면 일반적으로 시그너처 메뉴를 선택하는 편이라, 이번에도 시그너쳐 메뉴라고 할 수 있는 경성함바그를 선택해 보았다. 비슷한 메뉴로 클래식 함바그가 있는데, 차이점이라면 경성 함바그는 위에 "눈가루 치즈"가 뿌려지고 클래식 함바그는 계란 후라이가 올라간다는 것이다.

경성함바그가 다른 곳에서 흔히 먹게 되는 함박스테이크와 다른 점이라면 소스를 상당히 묽게 해서 국물같이 만든 후에 솥같은 곳에 담은 후, 두겁게 뭉쳐 놓은 패티를 반쯤 잠기게 플레이팅을 한다는 것이다. 이 점이 독특하다. 뭔가 함박 스테이크를 한국적으로 해석했다라는 측면에서 점수를 주고 싶다. 다만, 맛에서 크게 차이점을 느끼기는 어려웠다.

평소에 너비아니나 햄버거나 함박스테이크나 크게 차이점을 느끼기 어려워하는 내 입장에서는 다진 고기를 먹고 싶을 때는 그냥 햄버거를 사먹고, 주로 멀쩡한 고기를 먹는 편이기도 하고, 다른 분들의 평도 특별하지 않은 듯하여 재방문이 쉽지는 않을 것같다. 나에게 함박스테이크는 1년에 한 번 정도 먹는 음식을 뿐이다.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