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누야샤 완결편 15화, 철쇄아와 천생아는 하나가 된다

나라쿠의 함정에 일부러 빠져준 것인지 빠지더라도 충분히 헤어나올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셋쇼마루는 나라쿠의 의도대로 칸나의 거울조각을 텐사이가(천생아)에 바르고 테사이가(철쇄아)의 기술들을 복사하기 위해 이누야샤에게 다짜고짜 결투를 신청한다.

나라쿠의 작전은 둘이 싸우다가 하나는 쓰러질 것이고 나머지는 칸나의 거울조각으로 깜사여 있는 텐사이가를 조정하여 처리하겠다는 것이었는데, 아이디어는 칭찬해줄만 하지만, 두 형제의 능력을 과소평가한 면이 없지 않아 있었다.

나라쿠의 의도는 어떻든 간에, 테사이가의 다양한 기술들을 한번에 다 맛볼 수 있는 기회였기 때문에 꽤나 흥미진진한 에피소드였다. 셋쇼마루가 시전한 금감창파를 이누야샤가 칼집의 결계로 막으니, 붉은 테사이가로 결계를 부수고, 요력을 되찾은 이누야샤의 테사이가로 "바람의 상처"를 시전하고 셋쇼마루가 폭류파로 되받아친 것을 이누야샤가 다시 폭류파로 되받아치는 멋진 장면도 나온다. 정말이지 테사이가는 셋쇼마루가 탐낼만한 검이라고 할 만 하다.

셋쇼마루가 시전한 명도잔월파를 정통으로 맞고 이누야샤가 명도로 빠져들면서 셋쇼마루가 이누야샤의 나약함에 실망하는 것도 잠시, 용린의 테사이가로 자신의 요혈을 베더니, 결국에는 (셋쇼마루의 아닌척하며 도와주기 신공이 있었지만) 텐사이가와 하나가 됨과 동시에 명도잔월파를 습득하게 되고, 명도에서 빠져나오게 된다.

그리고, 토토사이 할아버지가 마지막에 의미심장한 말씀을 하셨다. 검색을 너무 열심히 해서 이미 답은 알고 있지만...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