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스너우르켈 전용잔

500ml를 마실 땐 바이엔슈테판 전용잔을 주로 사용하는데, 330ml를 마실 때도 바이엔슈테판 전용잔을 사용하기에는 살짝 부담스러운 면이 없지 않아 330ml짜리 잔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곤 했다. 그러다가 며칠 전 이마트 창동점에 들러 맥주나 몇 캔 사오려는데 전용잔 이벤트를 하고 있는 것을 보고 필스너우르켈 330ml 4병 세트를 사가지고 왔다. 그런데, 알고보니 전용잔은 고객센터에 가서 직접 요구를 해야 하는 것이었다. 난 그 세트포장 안에 들어 있는 줄 알았는데... 그리하여 또 한번 이마트 창동점을 들러 하나 남은 전용잔을 얻어 가지고 왔다. 우여곡절 끝에 "득템"이다.

500ml 캔으로 마실 때보다 330ml 병으로 마실 때 더 맛이 좋은 맥주가 몇 종 있는데, 가장 큰 차이를 느끼는 것이 백스Beck이고 두번째가 바로 이 필스너우르켈Pilsner Urquell이다. 왠지 500ml를 마실 때는 쓴맛만 나고 별 특징이 없는데, 병으로 마실 때에는 본래의 쓴 맛 사이에서 향긋함이 도드라져 나온다. 그래서, 앞으로 필스너우르켈을 마실 때는 꼭 병으로 마시려고 한다.

생각해보니 라거류를 마실 땐 굳이 잔에 안따르고 그냥 병째 마시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필스너우르켈을 마실 때 필스너우르켈 전용잔을 사용할 일이 있을 지 모르겠다. ㅎㅎㅎ

by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