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with 마이존 FNF @서울숲

마이존 금요일 모임 사람들과 소풍을 왔다. 이거 화요일 리더인 난 화요일 스터디 없다고 그냥 공지 올리고 다른 모임가서 놀고 있는게 살짝 거리끼긴 하지만 소위 말하는 '부처님의 위치선정'으로 인한 휴일이니 내 잘못은 아니다. ㅋㅋㅋ

이미 예정되었던대로 장소는 서울숲이었는데, 여기는 내가 서울에서 제일 좋아하는 장소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곳인지라 여기로 정할까말까 할 때 과감히 추천하여 이곳으로 결정이 되었다. 늘 그렇듯 늦는 사람들이 있게 마련이고 난 꼭 여기에 포함되기 마련이다. 이래서 조금 늦어지고, 난 여기 두번이나 와봤는데 서울숲역이 생긴 이후로는 와본 적이 없어서 입구를 못찾아 꽤 당황했다. 그래서 또 조금 늦어졌다. 그리하여, 서울숲역에서 모이기로 한 시간은 오후 5시인데, 정작 서울숲에 들어간 시간은 여섯시가 넘었던 것 같다. 생각해보니 소풍오기에는 다소 늦은 시각이 아닌가!

입구에서 그리 멀지 않은 지역에 (Ray 말에 의하면) "진"을 치고 앉았다. 아직 도착하지 않은 사람을 위한 배려일 수도 있겠지만, 본질은 "귀찮아서"가 아닐까 생각된다. 그 본질때문에 늦게 도착한 사람들은 우리를 찾기가 어렵지 않았다.

서울숲 어딘가에 있는 호수
서울숲 어딘가에 있는 호수
산책하다가 별 성의없이 찍었는데, 사진이 정말 이쁘게 나왔다. 살짝 이국적인 느낌도 드네

비교적 오랜기간 동안 준비한 듯한데, 여러모로 급조한 느낌이 많다. 먹을 것도 대부분 서울숲 안에 있는 편의점에서 사왔고, 사람들은 익숙한 술자리가 아닌지라 뭘 해야 할 지도 잘 모르는 것 같았다. 몇 년 전에 수요일 모임에서 소풍을 갔을 때와 비교하면 그때는 꽤 일사분란하게 잘 움직였던 것 같기도 하고... 그나마 일부 인원만이 산책을 가자며 서울숲 한바퀴(?)를 돌아 본 것이 전부이다. 내가 좋아하는 사슴들도 못보고 그냥 와버렸다.

살짝 꼬여버린 스케줄

친구 등급 이상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by 이상욱